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이버홍보실

최신뉴스

기업 내부 정보 빼가는 '이모텟' 악성코드 주의보

admin 2018-04-25 조회수 1,056
SK인포섹 "국내 중견기업들 피해…의심 메일 열람 말아야"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기업의 내부 정보를 탈취하는 악성코드가 발견돼 이용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25일 보안업체 SK인포섹의 보안전문가 그룹 이큐스트(EQST)에 따르면 최근 국내 중견기업 몇 곳이 '이모텟'(Emotet) 악성코드에 감염돼 내부 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봤다.

해커는 기업 거래처 발신자로 위장, 악성코드가 첨부된 메일을 보내 사용자 PC를 감염시킨 뒤 네트워크로 악성코드를 전파해 기업 내부 PC와 주요 시스템에서 정보를 빼갔다.

금융정보를 탈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이모텟 악성코드는 2014년 유럽에서 처음 발견됐다. 초반에는 불특정 다수에게 무작위로 악성 메일을 발송하는 방식이었지만 최근에는 특정 기업을 노린 APT(지능형지속공격)로 진화했다.

SK인포섹 고객사로 유입된 이모텟 의심 메일은 올해 초부터 서서히 증가해 3월에는 작년 대비 5배 이상 급증했다. 지메일(gmail)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고, 제목에는 '계좌(Account)' '청구서(Invoice)' '필수(Required)' 등 열람을 유도하는 단어가 많이 쓰였다.

SK인포섹 이큐스트는 이모텟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 출처가 불분명한 이메일과 URL 링크 확인 금지 ▲ MS 오피스 매크로 자동 실행 기능 비활성화 ▲ OS 신규 취약점 패치 및 최신 버전의 백신 사용 등을 조언했다.

이재우 그룹장은 "한번 유입되면 고도의 보안 솔루션으로도 탐지가 어려운 만큼 기본 보안수칙을 지켜 악성코드 유입 자체를 예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모텟 악성코드 피해 업체 사례 개요도자료 SK인포섹

okko@yna.co.kr
출처 : 연합뉴스